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합격후기

Okada Manila 합격 14학번 원예솔

관리자 | 2017.11.10 | 조회 243



안녕하세요 
Okada Manila - Host of Premium Marketing, Casino Marketing부서에 최종합격한 14학번 원예솔 입니다.

경기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원 서비스산업계열에 입학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졸업과 함께 취업이 되어 합격수기를 쓰는 지금 이 순간도 믿기지 않고 마냥 행복하기만 합니다.

처음 경기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원 서비스산업계열 입학을 앞두고 혹여나 평생교육원이라는 타이틀때문에 취업이나 사회에 진출했을때 불이익이 있지 않을까 많이 고민하였습니다. 
그러나 교수님들의 열정과 신념, 그리고 학업 지원은 그런 걱정을 전혀 하지 않고 오히려 제 미래에 집중하도록 도와주셨습니다.

학기중 전공자격증인 컨벤션기획사 2급 자격증을 취득하여 학점인정을 통해 3년만에 조기졸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매 학기마다 수강할 수 있는 영어면접, 한국어면접 수업을 통해 어느 분야든 준비된 자세로 면접을 볼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더불어 한정되어있던 저의 취업분야를 더 큰 분야로 넓혀 주셨습니다. 경기대학교 평생교육원 서비스산업계열에서는 계열 내 다른 과정 수업들을 함께 들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그로 인해 항공사뿐만이 아니라 더 나아가 카지노, 여행사, 호텔 등 많은 분야에서 실무경험이 있으신 교수님들의 수업을 들으며 전문적인 서비스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받았습니다. 

무엇보다 교수님들은 해외경험이 있던 저에게 해외취업의 기회까지 늘 염두해 주시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아주셨습니다. 졸업하면 남이 되는 다른 곳과 달리 졸업생들까지 케어해주느라 바쁘셨을 교수님은 재학생을 우선순위에 두시고 지원해 주시며 과사무실 방문때마다 상담과 조언을 해주시고 취업을 위해 많은 도움을 주셨습니다.

졸업을 앞두고 진로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며 해외취업에 큰 관심을 두던 중 교수님께서 일본 최대 카지노그룹 ‘오카다 마닐라’의 카지노 마케팅부서, 프리미엄 마케팅 마케터를 뽑는 면접에 대해 알려주셨습니다. 서비스산업계열 학생들을 위해 오카다마닐라 임직원분들이 필리핀에서 서울로 직접 면접관으로 오셔서 면접을 보게 되었습니다. 
영어면접 수업으로 익힌 기본 영어면접스킬과 면접관에게 ‘나’ 자신을 어필할 수 있는 방법으로 면접에 임하였습니다. 

그 결과 최종합격이라는 기쁜 소식과 오픈멤버로 오카다 마닐라에 함께 할 수 있는 큰 영광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응원해주신 교수님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열심히 일하며 후배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경기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원 서비스산업계열. 20대 성인으로서의 학교생활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지성인으로서의 인성교육, 서비스인으로서의 맞춤교육, 미래를 위한 취업교육을 통해 본인을 가꾸고 빛나게 하여 아름다운 미래의 자신의 모습을 완성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icoComment 댓글 0
  • 대표번호 안내 02-312-2079,2069 9시 30분~18시 (12시~13시 점심시간)
  • 원서접수. view
  • 합격자발표. view
  • 서비스산업계열 주간
본 웹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이메일 주소의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 판매, 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자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제 50조의 2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01.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02.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 하여서는 아니된다.
03.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동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