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뉴스

[국제의료관광컨벤션] <기고>한국 의료관광의 세계화, 창조경제 핵심돼야

관리자 | 2017.01.21 | 조회 3510
<기고> 한국 의료관광의 세계화, 창조경제 핵심돼야
 
 
한국인 머리가 좋고 손재주도 세계 최고 수준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인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의료 역시 세계적인 수준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다.

반면 의료관광 경쟁력은 매우 부족한 수준이다. 의료관광객 수는 태국, 싱가포르 등 경쟁국에 훨씬 못 미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안타깝다.

관광객 1000만 시대를 맞아 관광의 질적 고도화가 가능하지만 아직 여러가지 각종 규제 등에 의해 이를 실천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 역시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고부가가치 창출과 고용창출 효과가 큰 의료관광산업은 우리나라에 실로 엄청난 경제적 효과를 줄 것이기 때문에 이를 방치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의료관광객이란 진료·치료 목적, 여행과 웰빙 목적의 관광을 포괄한 개념으로 볼 수 있다. 한 연구에 따르면 국내 의료관광산업 활성화의 제약요인으로 의료인, 의료법인, 비영리법인 이외에는 의료관광사업을 목적으로 하는 일반법인의 진입이 제한돼 자본조달 등 어려움이 있다. 

의료제공자를 내국인으로 제한해서 싱가포르 등 외국 의료인의 활동을 허용하는 경쟁국보다 의사소통의 제약이 있어 광고나 환자유치행위 등과 같은 영업활동의 제한은 의료비 증가 억제에는 기여했지만 의료관광산업 활성화는 미흡한 실정이다.

대형 상급병원의 외국인 환자는 병상의 5%로 제한돼 외국인 환자유치 걸림돌이 되고 있으며 외국인환자를 위한 병원보다는 외국인에 의한 병원 시각에서 접근하는 경제자유구역 내의 외국병원 허용도 비현실적이다. 이런 것들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다.

또한 의료계에 외부자본 참여·외국인의 국내 의료행위·외국인 정주 여건 개선과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자율권 허용 등도 검토해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로 국내 저소득층의 의료서비스 위축이나 질이 저하되지 않도록 공공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책도 강구하는 방안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icoComment 댓글 0
  • 취업성공후기. view
  • 원서접수. view
  • 합격자발표. view
  • 철도기관사. view
본 웹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이메일 주소의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 판매, 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자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제 50조의 2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01.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02.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 하여서는 아니된다.
03.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동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